image

https://medium.com/seoul-libre-maps

I participated as editor and translator for Seoul Libre Maps, curated by E Roon Kang and Wonyoung So.

Excerpt

“Maps shape our understanding of the world by mediating space; at the same time, they are a field of complex interaction among capital-, state-, and civil control and decision making. Seoul Libre Maps proposes ways to overcome the social, technological, and political restrictions related to online map-making. Using open data and open-source mapping tools, the project aims to reexamine the role of maps as commons. In doing so, it poses ironic questions on the notions of information and efficacy; takes a critical look at a dependency on a global infrastructure and imagines a decentralizing local agency; and visualizes symbolic and literal disasters in order to narrate alternative urban histories.”

“지도는 공간을 매개함으로써 우리가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매체이며 자본, 국가, 시민사회의 통제와 견제가 복잡하게 상호작용하는 장이다. <서울자유지도>는 오픈 데이터와 오픈소스 맵핑 도구를 활용한 지도제작을 통해 지도가 공공재로서 갖는 의미를 새롭게 확인하고, 온라인 지도 제작에 관한 사회적, 기술적, 정책적 제약을 넘어서는 방법을 제안한다. 이 과정에서 본 프로젝트는 ‘정보’의 전달과 ‘효율’에 대해 역설적인 고민을 던지고, 전지구적 인프라에 대한 의존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탈중앙화를 향한 국지적 능동성을 모색하고, 재개발과 홍수라는 상징적이고 실질적인 재난을 가시화하며 대안적 도시 역사를 서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