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Internet Tour Guide website screenshot

http://k-www.kr/en

Korean Internet Tour Guide is an attempt to examine the history of Korean internet from the points of view of both users and producers as well as insiders and observers. It is a collection of moments in which diverse social elements such as technological conditions, users, work style, and political and economic interests have contributed in shaping the country’s internet; these moments center around software interfaces that people used to access the internet and participate in its production. Such technological-cultural pursuit begins with two interface software particular to the Korean context, ActiveX and Zeroboard. Multi-layered moments that span across design processes, the producer’s intention, user experience, protocol-related decision-making on the protocol, knowledge/opinion production and distribution may provide an overview of what the Korean internet has been; alternately, these moments may reveal a peculiar landscape through the chasm that appears when the intended design does not match real usage. This list is at once a database of loosely structured diverse information and a selective archive—it results in a kind of Tour Guide that holds varied vantage points from A (ActiveX) to Z (Zeroboard). Korean Internet Tour Guide suggests that we reflect on our fast-changing media environment, while anticipating new methods and dialogues for exploring future directions.

http://k-www.kr/ko

〈한국 인터넷 관광 안내서〉(이하 〈안내서〉)는 한국 인터넷의 역사를 사용자 겸 제작자의 시점에서, 그리고 내부인 겸 관찰자의 시점에서 살펴보려는 시도이다. 〈안내서〉는 사람들이 인터넷을 받아들이고 제작에 참여하기 위해 사용한 소프트웨어 인터페이스들을 중심으로 기술조건, 이용자, 업무방식, 정치경제적 이해관계 등 다양한 사회적 요소가 한국 인터넷의 특수성을 형성해온 장면들을 수집한다. 이 기술문화적 추적은 액티브엑스와 제로보드라는, 한국에서 독특하게 발현된 두 인터페이스를 출발점으로 삼는다. 제작자의 설계 과정과 의도, 사용자의 실제 경험, 프로토콜에 관한 의사결정, 지식과 의견의 생산 및 유통 등 다양한 층위를 아우르는 이들 장면은 한국 인터넷의 전반적인 경향이 어떠했는지를 조망하는 시점일 수도 있고, 의도된 설계방식과 실제 사용방식 사이의 균열이 생겨날 때, 그 균열 사이로 드러나는 독특한 풍경일 수도 있다. 이 목록은 다양한 종류의 정보가 듬성듬성하게 포함된 데이터베이스이자 선택적 아카이브로서, A(액티브엑스)에서 Z(제로보드) 사이 다양한 조망점을 수록한 일종의 ‘관광 가이드’ 를 구성한다. 〈안내서〉는 빠르게 변해온 미디어 환경을 되돌아보고 현 좌표를 점검할 것을 제안하며, 나아가 앞으로의 지향점과 그것을 위한 방법론을 상상하는 대화를 기대한다.

Commissioned by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6

A project by E Roon Kang, Achim Koh and Wonyoung So

installation photo workshop photo public presentation photo

Related:

  • 소원영, 고아침, 강이룬. (2016). “제로보드: 쉬운 설치형 게시판”. 2016 오픈넷 소논문/영상 공모전 시상식 및 발표회, 서울, pp. 97-113.
  • “한국 인터넷 관광의 날”. 발표.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6: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6년 10월 8일.
  • “가지 않은 길”. 좌담회.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6: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6년 10월 1일.
  • “기술문화 연구 방법론 세미나 1”. 발표. 뉴마트, 서울. 2016년 10월 6일. 기록: [1] [2] [3]
  • “The Wreckages in the South Korean Web.” Presentation at Mapping Memory Conference, New York City, NY, March 11, 2016.
  • 🇰🇷🏛🌏😩 Tumblr